가상자산 거래소 위장 인터넷 도박 사이트 운영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취재부 이종웅
ltnews@tbc.co.kr
2021년 10월 21일

[앵커]
조직폭력배가 낀 5백억 원대 불법 인터넷 도박 사이트 운영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버젓이 가상자산 거래소라며 도박 사이트를 홍보하는 동영상까지 올려 전국에서 회원 3만 7천여 명을 모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종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2월 유명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올라온
가상 자산 거래소 홍보 동영상입니다.

시간대별 가상 자산의 등락을 나타낸 그래프
즉 차트가 보이고 매도나 매수 계약 체결 전에
이용 약관을 반드시 읽어보라는 안내문도 보입니다.

겉으로 봐서는 정상적인 가상 자산 거래소 홍보 동영상이지만, 실제는 인터넷 도박 사이트입니다.

CG 1
회원 가입 뒤 계좌로 돈을 보내 사이버 머니를 받고 가상 자산의 시세 상승이나 하락에
2분 단위로 돈을 거는데, 회원이 등락을 맞추면
건 돈의 1.9배를 받지만 틀리면 돈을 모두 잃게 됩니다.

<권창현/대구경찰청 강력범죄수사계장>
"과거에는 카지노, 스포츠 경기를 주제로 베팅하는 방식이었다면 최근에는 환율이나 가상 자산 등락을 주제로 베팅하는 방식으로 변경되고 있습니다."

CG 2
경찰조사결과 도박 사이트의 회원을 모집하는 모집책 30명 가운데 21명이 대구와 경북, 경기, 인천 등 전국 14개 폭력조직의 조직폭력배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2월부터 8월까지 회원만 3만 7천여 명,
5백억 원대 도박판을 벌여 운영자 5명과 일부 조직폭력배는 2억 원에서 많게는 4억 원 넘게 수입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구경찰청은 불법 인터넷 도박 사이트 운영 혐의로 운영자와 모집책으로 활동한 조직폭력배 등 10명을 구속하고 범죄 수익금 19억 천 2백만 원을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했습니다.
TBC이종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