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캠프워커 등 반환부지 토양 오염 부실 정화 국감 도마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취재부 박정
jp@tbc.co.kr
2021년 10월 21일

[앵커]
TBC가 단독 보도한 미군 캠프워커 반환 부지 토양 문제가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도마에 올랐습니다.

캠프워커를 비롯한 전국 미군 반환부지에서 정화 작업을 마치고도 추가 오염물질에 대한 추궁이 이어지자 국방부가 환경부와 정화 기준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박정 기잡니다.

[기자]
토양 오염물질이 기준치의 최대 20배까지 검출된 대구 캠프워커 반환 부지입니다.

올 연말 환경 정화 사업 착공을 앞두고 대구시가 지난 8월 2개 기관에 토양과 지하수 오염 교차 분석을 요구했습니다.

교차 분석 결과 같은 시료에서도 오염 농도가
최대 4배가 넘는 오차가 발생해
또 다시 검증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캠프워커 토양 오염 부실 정화 계획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강대식/국민의힘 의원>
"캠프워커 부지에 대해서 정화 사업 후에 재오염이 다시 발견되지 않도록 확실한 정화가 필요한데 이에 대한 국방부의 대책은 어떻습니까?"
<서욱/국방부 장관>
"전문가들을 같이 연계해서 해볼 생각입니다. 여러 가지 의견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하겠습니다."

수백억 원을 들여 환경 정화 사업을 했지만 추가로 오염 물질이 검출되고 있는 춘천 캠프페이지 등 토양 오염 부실 정화 사업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습니다.

<강대식/국민의힘 의원>
"반환 부지에 대해서 국방부가 정화 사업을 실시했다고는 하지만, 지자체 등이 계속 재조사나 재정화 사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재오염 사례가 이렇게 되풀이 된다면 조사 주체인 한국환경공단에 대해서 조사라든지 정화 기준 강화를 좀 요청해야 한다고 보는데..."

이에 대해 국방부는 토양 조사와 정화 사업을 맡은 환경부와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서욱/국방부 장관>
"토양 조사와 정화기준이 환경부와 같이 연계돼있기 때문에 같이 좀 검토를..."
<강대식/국민의힘 의원>
"좀 강화해야 할 겁니다."
<서욱/국방부 장관>
"예, 예. 하겠습니다."

춘천을 비롯해 인천과 의정부 등 전국의 미군 반환 부지 대부분 사정은 비슷합니다.

천문학적인 비용을 부담하고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 대구 캠프워커 부지의 토양 정화 작업이
타 지역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는
지금이라도 국방부와 환경부의 철저한 보완 대책과 지자체의 관심이 절실하다는 지적입니다.
TBC 박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