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차만별' 구호물품 대구 "상향평준화" 경북 "지자체 소관"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취재부 한현호 기자
3h@tbc.co.kr
2021년 08월 11일

[앵커]
자가격리자들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이들에게 지원되는 구호물품이 지역별로 천차만별이라는 뉴스를 최근 전해드렸습니다.

보도가 나간 뒤 대구시와 8개 구.군은
대구시민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구호물품을 '상향 평준화'하기로 합의했지만
경북은 기초단체 일이라며 뒷짐지고 있습니다.

한현호 기잡니다.

[기자]
옆 동네는 물을 주는데
우리 지역은 물도 안준다는 내용부터

격리자가 둘인데 구호물품은
하나 받았다는 글까지,

같은 생활권인 대구 안에서도
구호물품이 제각각이어서
자가격리자들은 속앓이를 해야 했습니다.

취재 결과, 구호물품 가격대는
대구가 3만 5천원에서 5만원,
경북은 3만원에서 10만원으로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지급기준도 한 명당 한 개를 지급하는 지자체부터
가구당 한 개만 주는 곳까지 천차만별이었습니다.

4인가구가 격리될 때
대구 중구와 서구는 9만원, 북구는 20만원,
경북은 영주가 3만원, 영양군은 40만원을 지급해 최대 13배가 넘는 격차를 보였습니다.

<브릿지>
이처럼 제각각인 지급기준이 지역간 차별로 이어지자, 대구시는 각 구.군과 협의해
구호물품 단가와 지급기준을
상향 평준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재홍/대구시 사회재난과장>
"(구호물품) 단가 부분이라든지 개인별로 지급하는 차이 이런 부분들도 어느 정도 (공통된) 기준을 따라서 하겠다는 게 구군의 입장입니다."

이에 따라 대구 8개 구.군은
기존 재고가 소진되면 5만원 수준의 구호물품을
한 명당 한 개씩 동일하게 지급할 계획입니다.

반면 경북은
구호물품 지급이 기초지자체 업무라며
여전히 손을 놓고 있습니다.

<은재식/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
"(지원 방법에서) 현금 지원까지 포함해서 선택권을 넓힐 필요가 있고요. 특히 경북같은 경우에는 지자체마다 최대 11배까지 차이가 나거든요. 이런 부분에서 경북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대구시처럼 상향조정하고..."

자가격리자 급증으로 지자체마다
구호물품 예산이 바닥난 상황에서
해외입국자 지원중단과
소득별 선별지급까지 고려하고 있는 만큼
정부 차원의 지원 역시 절실하다는 지적입니다.

TBC 한현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