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코로나 피해 기업 금융지원 6개월 연장
링크복사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취재부 양병운 기자
yangbw@tbc.co.kr
2021년 09월 23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는
코로나19로 피해가 누적된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
대출이자의 일부를 보전해주는 금융지원 기한을
당초 9월 말에서 내년 3월 말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지원은 서비스업 위주지만
코로나19 피해를 입증하는 제조업체도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원 규모는 업체당
대출금 기준으로 최대 10억 원이고
기존의 중소기업 지원자금과 중복 지원도 가능합니다.